제사정보

진설법

관리자
조회수 1318

제수진설에도 말이 많다. 그래서 나온 말로 "남의 제상에 곶감 놓아라 대추 놓아라" 참견 말라는 말이 나왔으며, "깎아 놓아라 굴러간다"는 풍자까지 생겼을 정도이다.

대한한사전(大漢韓辭典)에 대추(棗)를 찾아보면 "조동율서"(棗東栗西)라고 되어 있으나 예문(禮文)에는 없는 말이다. 또 "홍동백서"(紅東白西)라 하나 이것도 찾아 볼 수 없다. 예문에는 "조서율차"(棗西栗次)라 했을 뿐이다. 퇴계는 "어동육서"(魚東肉西) "생동숙서"(生東熟西) 어육은 천산(天産)이랑 양(陽)이니 기수(奇數)요 과실과 곡식은 지산(地産)이라 음(陰)이니 우수(偶數)라 하였다.

진설요령은 집사자의 좌측이 서쪽이고 우측이 동쪽이다. 따라서 제상의 앞쪽이 남쪽이 도고 뒤쪽이 북쪽이 된다. 젯상앞 중앙에 향락을 놓고, 그 동편에는 주준상 서편에는 락을 놓는다. 향락위에는 후면 중앙에 모사를 놓고 그 윗줄에는 향합과 향로를 놓고, 주준상위에는 강신잔반, 퇴주그릇, 주전자, 술병을 놓고, 북면 중앙에 신위인데 "고서비동"(남자조상은 서쪽, 여자조상은 동쪽)이다. 예문에서는 제수의 진설이 4열로 되어 있었으나 현재는 모든 가정에서 대부분 탕을 함께 진설하므로 5열로 상을 차린다. 제상 남단이 제5열행으로 실과이며 서쪽 조과(造果)는 동쪽이며 4행은 나물류, 3행은 탕, 2행은 적, 1행은 반갱이다.

4행 양 끝에 "좌표우혜"(左脯右醯)(북어, 문어, 전복은 서쪽 식혜<젓갈, 삭인 음식>는 동쪽) 2행에는 "좌면우병(左麵右餠)(국수는 서쪽 떡은 동쪽) "어동육서(魚東肉西)(생선은 동쪽 고기류는 서쪽)로 정리가 된다. 기제는 단설(單設)과 합설(合設)이 있는데 양위가 모두 별세하였을 경우에는 합설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고인의 내외 분을 함께 모시는 것을 합설이라 한다. 또는 그날 별세 하신 한 분만을 모시는 것을 단설이라 한다.

부부는 일신이라는 말대로 정분을 보더라도 당연히 합설하는 것이 옳지 않은가 생각되며, 또 지금 대부분이 합설하고 있다. 합설할 경우에는 제상에 두 분 것을 따로 차릴 것이 아니고 한 제상에 메와 잔만 두분 것을 따로 올리면 된다는 예문이 있다.